파리 마레지구 Fondation Cafe


여행기간: 2018년 10월 1일 ~ 10월 13일
여행지: 프랑스(파리), 스위스(그린델발트), 오스트리아(인스부르크, 빈)
여행인원: 4인 가족


 파리에서는 그래놀라가 맛있다는 Fondation Cafe를 가기로 계획했습니다. 동시에 카페가 있는 핫한 동네인 마레지구도 구경할 겸 말이죠.







퐁 네프다리에서 센느 강 한 번 감상해주고 다시 구글지도를 보며 걸어갑니다.




 일부러 퐁피두 센터옆으로 길을 찾아갔는데요. 젊은이들이 아주 후리(?)하게 바닥에 널부러져서 자기 할 것을 하고 있었습니다. 다만 누가 먹이를 뿌린건지 아니면 원래 핫 스팟인지 모르겠지만 비둘기가 거의 좀비 떼처럼 몰려 날아다녀서 아주 식겁했습니다.



 그렇게 도착한 Fondation Cafe. 완전 작은 규모의 카페입니다. 이미 안과 밖 모든 자리가 만석이었는데요. 마침 실내에 한 자리가 비어서 앉을 수 있었습니다.




라떼와 아메리카노, 그래놀라를 시켰습니다. 라떼 5천원 아니죠. 5유로입니다! 









테이블, 의자, 메뉴판 등 인테리어에 나무를 이용해서 따뜻한 느낌을 줍니다.







 특별한 맛은 없습니다. 딱 커피와 요거트입니다. 하지만 여행 중 잠깐 카페에서 느끼는 여유가 기분을 좋아지게 만듭니다. 앉아서 이야기도 하고 사람 구경도 하며 여유를 즐깁니다. 사람 구경하다 보니 파리지앵들은 기본적으로 옷을 잘 입는다는 생각이 듭니다. 이미 마레 지구를 걸으면서도 확 느꼈습니다. 셔츠, 외투, 바지를 모두 청, 청, 청으로 코디하고도 전혀 이상하지 않고 멋이 철철 넘치던 할아버지를 보면서 말이죠. 



 기본적으로 한 번 앉으면 도통 떠날 생각을 하지 않는 파리지앵들을 제쳐두고 다음 일정을 위해 제일 늦게 와서 제일 먼저 카페를 떠났습니다. 다음에 또 파리를 온다면 마레지구를 좀 더 자세히 구경해보고 싶네요.





  이 포스팅이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었다면 공감버튼을 눌러주세요. 공감과 댓글은 글 발행에 큰 힘이 됩니다. :)   





블로그 이미지

돈보다는 마음 _!!

책을 읽다 꽂아둔 책갈피 속 한 챕터를 제 생각과 함께 정리해서 포스팅하고 있습니다.

댓글을 달아 주세요